2021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」4개 지자체 선정

[농림축산식품부=에파타뉴스]

□ 농림축산식품부(장관 김현수, 이하 농식품부)는 농촌융복합산업화  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고도화 거점 육성을 위해 추진 중인 ‘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’에서 ‘2021년사업대상지로 4개 시·군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.
○ 올해 선정된 지역은 전남 여수(돌산갓), 전남 해남(고구마), 경북 경산(대추), 경남 밀양(딸기)으로, 공모에 참여한 9개 시·군 중 농업경제, 제조·가공, 유통, 체험·관광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심의위원회의 평가를 통해 최종적으로 확정  되었다.
○ ‘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’은 1·2·3차 산업화 기반이 집적화된 곳을 지구로 지정하고, 지역 경제 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하여 일자리 창출 및 부가가치 창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4년 3개 지구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28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.
< 연차별 지구선정 현황 >
·‘14년(3개소) : 영동(포도와인), 순창(장류), 하동(녹차)
·‘15년(6개소) : 횡성(한우), 서천(소곡주), 영광(찰보리), 문경(오미자), 의성(마늘), 서귀포(감귤)
·‘16년(4개소) : 평창(배추), 공주(알밤), 장수(레드푸드), 함양(산양삼)
·‘17년(3개소) : 고창(복분자), 고흥(유자), 안동(마)
·‘18년(4개소) : 영월(장류), 음성(들깨), 임실(치즈), 곡성(멜론)
·‘19년(4개소) : 청양(구기자), 완주(로컬푸드), 영천(포도), 거창(사과)
·‘20년(4개소) : 양구(시래기), 증평(인삼), 순천(매실), 성주(참외)

□ 이번 선정된 시·군은 농업인, 제조·가공업체, 유통업체·관광 등 농촌산업 주체간 연계·협력, 공동 인프라 구축, 기술·경영 컨설팅, 공동 홍보·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4년간 30억원(국비 50%, 지방비·자부담 50%)을 지원받게 된다.
○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가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농산업, 제조·가공, 유통, 체험·관광 등 분야별 전문가의  자문을 통해 지구발전계획을 수정·보완 후 ’농촌융복합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‘에 따라 농촌융복합산업지구로 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.
○ 또한, 추진실적 모니터링 및 특화농식품 매출액, 일자리, 방문객, 계약재배율 등 성과지표 관리를 통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.
□ 농식품부 관계자는 “이번에 선정된 4개 시·군은 그 지역만의 특화 농식품의 브랜드화가 잘 이루어져 있고 1·2·3차 산업간 연계 자원의 집적화 등의 여건이 우수하여 추후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.”고 밝혔다.

[에파타뉴스=김택민]

김 택민 글쓴이

기자/ 경영지도사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