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전문가 칼럼> 어느 철학교수의 명강의

오늘은 어느 철학교수의 강의 한토막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.

교수는 수업이 시작되자 교탁 위에 책 대신에 커다란 투명프라스틱 통을 한 개 올려 놓았습니다. 갑작스러운 상황에 학생들은 수근거렸습니다. 이어서 교수는 그 통 속에 탁구공을 가득 부어넣기 시작하였습니다.

그리고는 학생들에게 질문을 하였습니다. “다 찼습니까?” 그러자 학생들은 다 찼다고 대답하였습니다. 이 번에는 그 통에 작은 자갈을 쏟아 붓고 다시 물었습니다. “이 번에도 다 찼습니까?” 학생들이 또 다시 그렇다고 하자 교수님은 모래를 부으면서 또 다시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. 그러자 학생들은 정말로 꽉 찬거 같다고 대답했습니다. 역시 같은 대답이 나오자 교수는 홍차 한 잔을 그 통속에 쏟아 부었습니다.

그 홍차가 모래로 스며 들자 그 흥미로운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학생들은 웃기 시작했습니다. 그리고 강의실이 잠잠해지자 교수가 입을 열어 말하였습니다.

“바로 이 통은 여러분의 인생입니다. 탁구공은 가족, 건강, 친구이고, 자갈은 일과 취미이며, 모래는 그 외 자질구레한 것들입니다.

“만일 모래를 먼저 통속에 넣었다면 탁구공도 자갈도 들어갈 수 없을 겁니다. 즉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동안 자질구레한 일만 하다보면 정작 중요한 것들은 할 수 없게 됩니다.”
그리고 교수는 학생들에게 각자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게 무언지 순서를 정해 보라고 하였습니다. 그 후에 이런 말씀을 합니다.

“오늘 부터는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대화를 나누어 보는 건 어떨까요? 사랑하는 친구들과 즐거운 만남의 시간을 갖고 열심히 운동하면서 자신의 건강을 돌보는 거죠. 맡은 바 일에 충실하면서 취미생활을 가지고요. 그러면 분명 여러분의 삶은 윤택해 질 것입니다.

그러자 한 학생이 질문을 하였습니다. “그럼 교수님, 마지막에 부은 홍차는 무언가요?”
교수님은 대답하였다. “그건 바로 여유입니다. 모두들 기억하세요. 아무리 바쁜 인생에도 따뜻한 차 한잔 마실 여유는 있다는 것을!”

눈으로도 마음으로도 깨닫게 해준 교수님에게 학생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고 합니다.

이 강의가 시사하는 점은 무었일까요? 성공한 인생이란 돈이 많고 지위가 높아지는 그런 삶보다는, 자기 인생을 얼마나 알차게 계획하고 값지게 잘 활용하며 자신의 행복을 채워가는 삶이야 말로 진정한 성공인생 아닐까요?

네잎크로버의 꽃말은 ‘행운’이고, 세잎크로버의 꽃말은 ‘행복’이라고 합니다. 사람들은 흔히 ‘네 잎 크로바’를 찾기 위해 무심코 ‘세 잎 크로바’를 짓 밟으면서 걸어다닌다 합니다. 우리들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로또1등 당첨 등 확률이 거의 없는 무모한 ‘행운’을 쫓으면서 진정으로 중요한 ‘행복’을 등한시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.

칼럼리스트 김기평(gpkim@dju.kr)

GP Kim 글쓴이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