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생활속으로 나온 한복’…한복문화주간 볼거리 ‘풍성’

신라복 체험.(사진=경주문화재단)

[문화체육관광부=에파타뉴스]

‘한복 근무복 입고 출근하고, 한복 교복 입고 학교도 가고.’

명절이나 결혼 등 집안 행사 등 특별한 날에만 입던 한복이 일상속으로 조금씩 스며들고 있다. 전통 한복 특유의 무늬와 함께 한복의 멋과 특색은 살리면서도 편리함까지 갖춘 덕분이다. 최근에는 아이돌 그룹의 무대의상을 넘어 일상에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입을 수 있도록 고안되면서 한복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.

문화체육관광부는 이같은 한복문화를 일상에서 향유할 수 있도록 전국 11개 지자체와 함께 11일부터 17일까지 ‘2021 가을 한목문화주간’ 행사를 개최한다.

‘한복문화주간’은 체험, 전시, 패션쇼 등 한복문화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문화축제로 지난 2018년부터 매년 10월 셋째 주에 지자체와 함께 개최해 왔다. 이달에는 충남 아산시, 전북의 남원·전주·익산시, 전남 곡성군, 경북 상주·경주시, 경남 진주·밀양시, 부산시와 서울 종로구 등 총 11개 지자체와 함께한다. 한복문화주간에 참여해보면 좋을 이색적인 행사들을 소개한다.

[에파타뉴스=김택민기자]

김 택민 글쓴이

기자/ 경영지도사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